컨텐츠 바로가기
닫기 검색
FAMILY PLAZA 창닫기

프레스룸

제목
포스코건설, 울산신항 남방파제 2-2공구 축조공사 수주뉴스
등록일
2017년 7월 12일
조회수
1,293
기본 크게 더크게

- 국내 발주 방파제 공사중 역대 최고 금액인 3,424억원 규모
- 울산 해역 특성 분석을 통한 맞춤형 방파제 설계

포스코건설(사장 한찬건)이 국내에서 발주된 방파제중 역대 최고 공사금액인 3,424억원 규모의 울산신항 남방파제 2-2공구 축조공사를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.

일괄입찰방식으로 해양수산부가 조달청을 통해 발주한 울산신항 남방파제 2-2공구 축조공사는 울산광역시 울주군 온산읍 당월리 전면 해상에 방파제 1,300m를 신설하는 것으로 착공후 72개월이 소요될 예정이다.

이 사업은 울산신항 남항 2단계 부두 및 동북아 오일허브 2단계 사업의 원활한 운영에 필요한 정온수역 확보를 위해 추진되는 것이다.
※정온수역 : 파도가 거의 없는 잔잔한 수역

이번 입찰에서 포스코건설은 항내부 해상을 항시 고요한 상태로 유지하기 위해 국내최대중량인 14,200톤 규모의 ‘Double-S형케이슨’과 다양한 파랑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‘멀티 광폭 이중유수실’계획을 제안해 항만 가동율을 높인 것이 좋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.

포스코건설은 동부건설 등 9개 건설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으며 컨소시엄 지분은 포스코건설 42%, 동부건설 15%, 대양산업 7%, KR산업 6%, 영진종합건설, 위본건설, 동우개발, 태성건설, 인성종합건설, 명현건설 각 5%로 구성되어 있다.

포스코건설은 지난해 4월 총 공사비 1,401억원의 동해항 3단계북방파제 축조공사 2공구, 지난해 11월 1,709억원의 울산신항 남항 방파호안 축조공사에 이은 이번 수주를 통해 대형 항만분야 설계 경쟁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.

이번 수주로 포스코건설은 국내 및 해외 항만공사 입찰참여시 필요한 실적을 확보할 수 있게 되어 향후 유사 방파제 공사 수주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.
전체목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