컨텐츠 바로가기
닫기 검색
FAMILY PLAZA 창닫기

프레스룸

제목
포스코건설, 강서구 등촌동 리모델링 사업 수주뉴스
등록일
2017년 11월 29일
조회수
314
기본 크게 더크게

- 정부의 수직증축 리모델링 허용 후, 강서구에서 첫 진행된 리모델링 단지
- 818세대 규모의 강서구를 대표하는 명품단지로 개발 계획

포스코건설(사장 한찬건)이 지난 26일 등촌동 부영아파트 리모델링 조합총회에서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. 수주금액은 약 1,800억원대이다.

등촌동 부영아파트 단지는 정부가 수직증축 리모델링을 허용한 후 강서구에서 처음으로 진행된 수직증축 리모델링 단지로 주목을 받아왔다.

단지 인근의 지하철 5호선 발산역, 9호선 양천향교역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, 등양초, 등명중, 등촌고 등 교육환경도 우수해 사업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 받고있는 단지다.

지난 1994년 완공된 부영아파트는 지하 1층에서 지상 15층짜리 7개동, 전용면적 74.5㎡ 712세대로 구성되어 있다. 포스코건설은 이 단지를 지하 2개층, 지상 3개층을 증축해기존보다 106세대 증가한 818세대 규모로 리모델링 할 예정이다.

세대에서 직접 엘리베이터로 연결되는 지하주차장 신설, 쾌적한 지상 정원 조성,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 등을 제공하고 더샵 만의 노하우 적용으로 부영아파트를 강서구를 대표하는 명품단지로 탈바꿈 할 계획이다.

포스코건설 관계자는 “등촌동 부영아파트는 기존 도심 재개발사업의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강서권 리모델링의 첫 사례가 되는 만큼 포스코건설이 보유하고 있는 모든 역량을 발휘하여 새로운 도시 패러다임에 맞는 새로운 주거문화를 선보일 계획”이라고 밝혔다.

한편, 포스코건설은 현 정부의 핵심 이슈로 부상하고 있는 도시재생사업의 한 분야라고 할 수 있는 리모델링 사업을 위해 전문인력을 확보하는 등 사업수행부서의 경쟁력 강화에 힘써 왔으며, 이를 바탕으로 리모델링 시장을 선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.
전체목록